춘천 쉼표학교

환영합니다.

쉼은 잠시 멈추어 충전하며 스스로를 돌아보고 미래를 그리는 시간입니다. 조용히 숨죽여 잠든 듯 보이지만, 이 시간이 있기에 다시 새로운 움직임이 생겨난다고 생각합니다. 봄 춘(春), 내 천(川). ‘봄이 오는 시내’ 춘천의 쉼표학교에서 안전한 관계 속, 자신을 돌보는 쉼과 희망을 품은 쉼을 선사하고자 합니다.

쉼표학교에서 우리는

- 다름이 존중되는 평등하고 안전한 관계 속에서 나의 안부를 묻고 스스로를 챙깁니다.

- 자신의 고유성과 삶의 가치를 발견하고 삶의 방향을 찾습니다.

- 연결되고 확장되는 쉼에 대해 생각해보고, 시민학교의 의미를 담아갑니다.

쉼표학교 운영은

일정 : 1회차 : 5.15~16(토,일) 10:00- 18:00

2 회차 : 5.29~30(토,일) 10:00- 18:00

장소 : 국립춘천숲체원 (춘천시 신북읍 장본2길 33)

대상 : 쉼표학교 초대자 15인이내

쉼표학교 1회차 5.15~16(토,일)

쉼표학교 2회차 5.29~30(토,일)

Carousel imageCarousel imageCarousel imageCarousel imageCarousel imageCarousel imageCarousel imageCarousel imageCarousel imageCarousel imageCarousel imageCarousel imageCarousel imageCarousel imageCarousel imageCarousel image

쉼표학교 3기 : 9.25~26(토,일) 10:00-18:00 | 비숙박

국립춘천숲체원 해봄실2 (춘천시 신북읍 장본2길 33)


쉼표학교 4기 : 10.30~31(토,일) 10:00-18:00 | 숙박

소양호 농어촌 인성학교 (춘천시 북산면 오항리 495)


열아홉 쉼표학교 : 11.26~28(금~일) 13:00-18:00 | 숙박 *19세 청소년 대상
소양호 농어촌 인성학교
(춘천시 북산면 오항리 495)

쉼표학교 회고

- 2021.9.26(일)

댄스머신

  • 혼자추는 춤도 즐겁다

바다

  • 쉬러오기 보다는 어떤 변화를 생각해보고 왔는데, 최소한 나아가야 할 방향은 잡은 것 같다

  • 다음에도 (숙박)으로 해보고 싶다

르르

  • 혼자만의 쉼을 채우고 싶었는데, 씨엘과 남미 여행이야기 나누면서 오히려 감성이 채워졌다

산들바람

  • -쉼에 관한 인문학적 성찰

  • 2일차는 너무 찰나적이다. 적어도 3박4일. 어떤 삶이 잘사는 삶인지 고민부터, 강의까지 어우려지면 좋겠다.

  • 혼자 쉬고 싶으면서도 함께하고 싶고하는 마음이 왔다갔다…

  • 지속적으로 그런 삶을 살 수 있도록 책임을 져야

허허

  • 이런 저런 교육을 받았는데, 이 프로그램의 특징이 있음

  • 정말 여유로운 프로그램. 돗보이는 장점

  • 메모할 것이 하나도 없고, 오히려 서로 나누는. 그것이 너무 좋았다

  • 쉼표는 대개 홀로 있는데, 다른 사람은 어떻게 쉴까 궁금해서 왔는데

  • 이름도 모르고, 하는 일 안밝혀도 되고, 패스해도 되고

  • 다시 하고 싶은 정도로 잘 쉬다 감

나무야

  • -자신감, 자기 확신 카드. 스스로도 몰랐는데 응원이 필요했던 사람이었음을 확인함.

  • -‘안전한 관계 속’ 을 경험할 수 있었음. 키워드로 작용. 어제 오늘 프로그램을 통해서 안전한 관계가 되어가는 건가하는 생각을 하게 됨. 비록 어제 처음 만났지만. 사람들과의 대화, 지지가 안전함을 만듦을 경험

  • 그게 중요한 것 아닐까.

뒷동산

  • 일치, 일관성 카드 뽑음. 그간 무엇을 해야하는지 고민이 많았음. 머리, 이상, 마음이 따라가지 않았음. 일치와 일관성을 종교적인 것 없이 해보고 싶었음. 조르바의 춤은 빠지고 싶었는데 긍정적 작용이 있었음. 마음과 정신의 살짝의 융합이 있었음.

  • 싱잉볼 시간에 코를 골며 잤다는 데, 나와 어떤 것이 융합되는 경험이 있었음.

  • 생각하고자 하는 것, 하고자 하는 일 다 얻어감.

  • 앞으로 할 수 있는 것 같이 해볼 수 있으면 좋겠음.

사랑행

  • 연결, 소통. 정말 간절히 원하는 것. 그런데 잘 안되고 있지만, 더 간절함이 있음.

  • 어떻게 하면 연결할 수 있을까 고민하다가, 심리예술치료를 하게 됨.

  • 그런데 어느 날은 한 사람도 안 옴. 나는 진심이고 정말 열심히 하고 싶은데.

  • 정말 지쳐서 1기를 왔는데 너무 좋았음. 그래서 욕심을 부렸음. 그래서 준비를 해서 왔음. 아로마 오일, 싱잉볼도 가져 옴.

  • 도움, 협력 카드를 뽑았음. 낙엽만다라 4명, 싱잉볼도 7명이나 참여해 줌.

바흐

  • 사실 집에서 놀고 있고, 따로 쉼이 필요없는 사람

  • 조르바의 춤도 있다고 같이 가자고 해서 옴

  • 내가 까다로운 사람이라, 다른 사람의 시선을 경험하고 그것을 그대로 얻어감. 내식대로 해석하지 않고.

예쁜이

  • 카드 ‘선택권’. 숲체원이라는 공간, 쉼표라는 이름. 상담이나 요가쪽이라고 생각하고 왔고, 이무 생각하지 않고 왔는데, 노력하지 않아도 얻게 된 행운.

  • 목소리 큰 분이었는데, 나무야가 있어서 얌전한 사람으로 인식되고 갑니다

찬사님

  • 이틀동안 좋았음. 그래서 더 풍성해지길 기대하고 더 지속되기를 응원

  • 주최측 고생 많우시고, 감사

멋진 걸

  • 이런 기회가 더 자주 있었으면 좋겠는데, 정보를 잘 못찾았음.

  • 조르바의 춤도, 6시까지 왜하지? 그런데 내 안에 있는 나를 깨우는 시간이 정말 없었는데 나를 온전히 생각할 수 있는 시간이었음

순환이

  • ‘여유’카드. 조르바의 춤하면서 하늘을 보게 돼서 좋았음

  • 살면서 BTS춤을 추리라고 생각못했는데

  • 엄마가 왜 가라고 했는지 알 것 같은

덜렁이

  • 내 자신을 위한 휴식을 가지고 싶어서 왔음

  • 2박3일이든 나만의 시간을 가질 수 있는 시간이 필요함

  • 휴식, 잠 카드. 대화를 하면서도 쉴 수 있어서 좋았음

무나무나

  • 처음으로 숲체원을 누려보자.

  • 각자의 잣나무 숲에서 우리 모두의 숲이 되는 시간. 새로운 움직임들을 나누는 것.

리오

  • 나머지가 되어야 겠다고 작정함. 성실, 정성을 다함 카드.

  • 춘천시민학교 같이 하면서 춘천이 좋아졌음.

  • 치유, 회복 카드. 사실 뽑고 싶지 않았는데, 끝까지 남아있음

  • 어떤 분이 찾아 오셔서 찬사를 해 줌. 감사함.

안데르센

  • 기록하는 역할

  • 어제와는 다르게 잘 나누고 얘기하고 밝아져서 좋음. 맘편하게 나누고.

뽀롱

  • 자율성, 자유 카드. 혼자만의 시간을 가져보자.

  • 2번 참여. 이번에는 스탭으로 섬기면서 쉼도 찾아보자고 생각함.

소나무

  • 스탭으로 왔지만, 참여하게 됨. 막상하게 해보니까 진짜 쉼을 많이 찾아감.

  • 단순히 일하러 왔다고 생각했는데 많이 얻어가서 만족함.

사포

  • 감사와 인정, 자율 카드. 쉼표가 반복돼도 성장이 없는 것 같음. 조급함도 생김.

  • 어제는 동네 공동체에서 만족하게 보냄.

  • 쉼표학교가 너무 짧음. 그런데 쉼표를 반복하면서도 제자리인 것 같아서 내적 갈등이 있었지만, 그래도 괜찮았음.

  • 쉼표학교 덕분에 균형감을 얻은 것 같음

  • 성찰 카드. 한발 떨어져서 쉼표학교를 바라보자.

  • 3기를 거치면서 3번의 날씨가 다 다름

  • 이제서야 본격적으로 퍼뜨렸음. 처음으로 오픈한 일반 시민들의 웃음소리, 사랑행님이 자발적으로 프로그램도 운영해주셔서 감사함.

Carousel imageCarousel imageCarousel imageCarousel imageCarousel imageCarousel imageCarousel imageCarousel imageCarousel image